어린이 놀이터

 

어린이 놀이터에 개나리꽃이 진하게 피었다

동네 아이들은 모두 학교 가고 없고

아이들이 금그어놓고 놀다 간

사방치기 그림만 땅 위에 덩그러니 남아 있다

그 앞에 서서 폴짝 뛰어보려다

멈칫 주위를 둘러본다

그러다 폴짝 폴폴짝 뛰어 건넜다

개나리꽃이 머리를 흔들며

깔깔대고 웃다가 꽃잎 몇 개를 놓친다

햇살이 위 꽃잎에서 아래 꽃잎 더미 위로

주르르 미끄러져내린다

여기서 오 분만 걸어가면

쫓겨난 학교가 있다

이 봄이 지나면 못 돌아간 지 꼭 여덟 해가 된다

걸어서 오 분이면 가는 학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