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저녁

 

기러기 두 마리 날아가는 하늘 아래


들국화는 서리서리 감고 안고 피었는데


사랑은 아직도 우리에게 아픔이구나


바람만 머리채에 붐비는 가을 저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