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에 와서

 

영암산 골이 깊어 바람이 길다

시를 쓰는 것이 죄가 되는 세상에 태어나

몇 편 시에 생애를 걸고 옮겨 딛는 걸음이 무겁다

새해엔 또 어디로 쫓기어 갈 것인가

아직 돌도 안 지난 아이를 노모께 맡기고

겨우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큰애가 문에 서서

빨리 다녀오라고 민들레처럼 손을 흔들 때

자주 오지 못하리란 말일랑 차마 못하고

손을 마주 흔들다 돌아서며

아내여, 당신을 생각했다

이 싸움은 죽어서도 끝날 수 없는 싸움임을 생각했다

세상을 옮겨간 당신까지 다시 돌아와

아이들을 지켜주어야 하는 싸움임을 생각했다

슬픔보다는 비장함이어야 한다

이 땅 어느 그늘 들풀 크는 곳이면 내 못 갈 곳 없지만

에미 잃고 애비와도 떨어져 살아야 하는 아이들을

당신께라도 다시 보살펴달라고 하늘을 올려다보는

마음 이 미어짐을 당신도 헤아리고 있을 것이다

우리는 모두 함께 이 길을 가야 한다

봄이면 할미꽃 제비꽃 다시 피는 이 나라

죽음도 삶도 모두 한세상 이루어

우리도 무성히 되살아나며 이 길을 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