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비

 

마음 무거워 무거운 마음 버리려고 산사까지 걸어갔었는데요

이끼 낀 탑 아래 물봉숭아 몇포기 피어 있는 걸 보았어요

여름내 비바람에 시달려 허리는 휘어지고

아름다운 제 꽃잎이 비 젖어 무거워 흙바닥에 닿을 듯 힘겨운 모습이었어요

비안개 올리는 뒷산 숲처럼 촉촉한 비구니 스님 한 분

신발 끄는 소리도 없이 절을 돌아 가시는데

가지고 온 번뇌는 버릴 곳이 없었어요

사람으로 태어난 우리만 사랑하고 살아가며 고통스러운 게 아니라

이 세상 모든 만물은 제가 지고 선 세속의 제 무게가 있는가봐요

내리는 비 한 천년쯤 그냥 맞아주며

힘에 겨운 제 무게 때문에 도리어 쓰러지지 않는

석탑도 있는 걸 생각하며

가지고 왔던 것 그대로 품어 안고 돌아왔어요

절 지붕 위에 초가을비 소리없이 내리던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