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는 밤

 

기러기떼 소리없이 저어간 뒤에는

오래도록 저녁 하늘 비어 있더니

먼 길 헤쳐 따라온 별 몇개가 떴습니다

결국은 우리도 쓸쓸히 살아왔고

결국은 이땅에서 외로이 이 길 걸어도

더욱 오래 외로이 살아가야 하는데

바람도 별을 따라 이곳까지 왔는지

허기진 목소리를 땅에 놓고 쉬는 밤

산다는 건 무엇인가

그 생각만 새도록 골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