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리꽃

 

세월의 어느 물가에 나란히 앉아

나리꽃만 한나절 무심히 바라보았으면 싶습니다

흐르는 물에 머리 감아 바람에 말리고

물소리에 귀를 씻으며 나이가 들었으면 싶습니다

살다보면 어느 날 큰물 지는 날

서로 손을 잡고 견디다가도

목숨의 이파리 끝까지 물은 차올라

물줄기에 쓸려가는 날 있겠지요

삼천 굽이 물줄기 두 발짝도 못 가서 손을 잃고

영영 헤어지기도 하겠지요

그러면 또다시 태어나는 세상의 남은 생애를

세월의 어느 물가에서 따로따로 그리워하며 살겠지요

그리워하다 그리워하다 목이 길어진 나리꽃 한 송이씩 되어

바위 틈에서고 잡풀 속에서고 살아가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