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녁

 

혼자서 바라보는 하늘에 초저녁 별이 하나

혼자서 걸어가는 길이 멀어 끝없는 바람

살아서 꼭 한번은 만날 것 같은

해거름에 떠오르는 먼 옛날 울며 헤진 그리운 사람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