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일요일

 

진눈깨비가 별빛을 끄을고 내려와 무너진다

반짝이던 모든 것들도 땅으로 사붓사붓 내리고

하늘은 더욱 어두웠다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아이에게 눈이라 가르친다

술이 취한 채 성당엘 나가신 아버지를 생각한다

용서하라 용서하라고 진눈깨비가 내린다

이 땅에 내려 아주 짧은 동안 빛깔을 간직하다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눈들을 바라본다

창 밖으로 구을며 용서하라 용서하라고 바람도 밤을 새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