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차

 

날이 저물고 나는 또 떠나야 합니다

산맥들 사이를 지나

멀리서 다가오는 밤차의 불빛이 보입니다

언제부턴가 내 안에 당신 아닌 것들이

조금씩 깃을 치다가 날아갑니다

돌아가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당신 곁으로 다시 달려가고 싶습니다

언젠가 내 안에서부터 끄덕이며

당신을 떠나야 하는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나는 그날도 당신 곁으로 돌아가고 싶을 겁니다

만나고 헤어지는 길이

이렇게 지치고 긴 여행길이어서

기약할 수 없는 걸음으로 가야 하지만

길의 끝에 서면

언제나 돌아가고픈 곳은 당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