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상의 그리움

 

가고는 오지 못할 임인 줄 알면서도

하루도 몇 번 하늘 끝 달려갔단 돌아오는

아직도 다함없는 이 지상의 그리움


헤어져 가던 길 눈 내려 아득한데

새벽이면 길을 쓸고 진종일 기다려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이 지상의 그리움


살아서는 다시 못 뵐 임인 걸 알면서도

바람 불면 살아나고 별 뜨면 보고지운

아직도 살아 있는 기약없는 이 그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