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 그리움 당신이 가져가소서.

나의 이 외로움 당신이 가져가소서.

그러나 이 아픔 차마 못 드려 강물에 버렸더니

밤마다 해일이 되어 내게로 다시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