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어둠 속에서 어깨를 떨며 있을 때

다시는 죄짓지 말라고

말없이 다독여주시던 손길을 잊고

눈물을 멈출 수 없어 부끄럽게 돌아앉아 있을 때

가까이 와 낮은 소리로 일으켜주시던 말씀을 잊고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아니다 아니다 하면서 헛된 이름을 팔며

보이지 않게 허물을 늘려가는 하루 또 하루

지킬 수 없는 말들을 하며

욕되게 사는 삶 팔아 양식을 벌고

욕되게 쓰는 글 팔아 목숨을 이어가는

차마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돌아가자 돌아가자고 두 줄의 시를 쓰다

때묻어 궁글며 한 줄의 시를 더 잊어버리는

정말 이렇게 살아도 되는 것일까


잠자리를 펴고 누웠다가도 문득문득

소스라쳐 눈이 떠지곤 하는 하루 또 하루

정말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