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가는 길

 

잠시 고여 있다 가게


나고 이우는 한평생 흔들리다 갔어도

저무는 강 풀잎처럼 흔들리다 갔어도

바람의 꺼풀 벗겨 풀잎이 만든 이슬처럼

어디 한 곳쯤은 고여 있다 가게


귀기울였다 가게

이 넓은 세상

뿌리내리진 못했어도

씨앗 하나 이 땅 위에

쓸쓸히 떨어지는 소리

한번쯤 듣다가도 가게


조금은 가파른 상공을

스쳐가고만 우리들

아늑한 뜨락을 만들 순 없었어도

끝없는 벌판이 되어 흩어지고만 우리들

아늑한 잠자리 하나 만들 순 없었어도


잠시 걸음을 멈추었다 가게

버들 뜬 물이라도 한 모금 마시고 가게


끓어오르던 온몸의 피 바람에 삭이다

낮은 하늘에서도 살얼음 어는 소리 들리고

하늘 가는 먼 길 중에 몸도 뜻도 둘 곳이 없어지면

빗방울로 한번쯤 더 떨어지다 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