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이 될 것 같은 예감

 

아무리 짧은 순간일지라도

이별이란 정말 못 할 짓입니다.

서로의 가슴 속에 피멍이 드는 일입니다.


당신을 내가 못 믿는 게 아닙니다.

떠나는 순간까지 웃음을 보이며

내 두 손을 꼭 잡아준 당신을

내가 어찌 믿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내게 보이던 당신의 웃음,

그 웃음이 마지막이 될 것 같은 예감이

자꾸만 드는 것은


어떻게 될지 모르는 우리의 운명,

그 운명을 믿기 어려운 까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