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절대 잊지 못하겠습니다

 

그대여, 당신을 잊으리라는 나의 다짐이

비 내리는 오늘 또 흔들리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되는 나의 결심에

오늘도 여지없이 내 마음은 한 자리에 못 있습니다.

잊어야 하는 줄 알면서도 잊지 못하는 게 나의 병이라서,

이렇듯 쓸쓸히 비 내리면 나는 하염없이

그대 생각에 젖어듭니다.


살아오는 동안 수없이 해본 이별이었지만

유독 그대와의 헤어짐은 가슴 아팠고,

괜찮을 수 있을 거라 막연히 예상했던 나의 판단이

이렇게 비 내리는 날이면 더욱 허물어집니다.

비 내리는 날이면 신경통이 도지듯 더욱 젖어드는 그대 생각에

온몸은 사랑의 신열로 떨리고, 그러면 그럴수록

그때 그대와 헤어질 수 있다 생각한 나의 오만이 원망스럽습니다.

산다는 것은 늘 이처럼 후회와 아쉬움의 연속이라

그대여, 비가 오는 이런 날이면 그대를 절대 잊지 못하겠습니다.

그대를 잊겠다고 한 말, 물릴 수 있으면 물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