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에게 가자

 

가자, 밤열차라도 타고.

한 곳에 머물러 있지 않고 수 년 간 떠돌던 바람,

여지껏 내 삶을 흔들던 바람보다도 더 빨리.

어둠보다도 더 은밀하고 자연스럽게.


가자, 밤열차라도 타고.

차창가에 어리는 외로움이나 쓸쓸함,

다 스치고 난 후에야

그것들도 내 삶의 한 부분이었구나,

솔직히 인정하며.


가자, 밤열차라도 타고.

올 때가 지났는데도 오지 않으면

내가 먼저 찾아 나서자.

더 이상 기다리고만 있지 말고

두 팔 걷어부치고 대문을 나서자.


막차가 떠났으면 걸어서라도 가자.

늘 내 가슴 속 깊은 곳

연분홍 불빛으로 피어나는 그대에게.

가서, 기다림은 이제 더 이상

내 사랑의 방법이 아님을 자신 있게 말하자.

내 방황의 끝, 그대에게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