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사랑, 진정한 행복

 

울퉁불퉁 찌그러지고 모난 모과일수록

향기는 더 짙게 나는 법입니다.

매끈하게 잘생긴 모과는 모양만 그럴 듯할 뿐

향기는 별로라고 합니다.


우리 사랑도 바로 그런 것이 아닐는지요?

훤히 뚫린 신작로처럼 매끄럽기만 하다면 그만큼 끝도

더 빨리 찾아오는 게 아닐까요.

울퉁불퉁 온갖 좌절과 고난을 겪고 난 다음에

찾아오는 사랑이야말로

그만큼 값지고 행복한 것이 아닐까요.


그래서 나는,

지금 우리 사랑이 어렵다고 해서 실망하지 않습니다.

그대가 잠시 떠나 있다고 해서 우울해 하지 않습니다.

내 안에 그대가 남아 있는 한 진정한 행복은 끝내 찾아오리라

믿기 때문입니다. 비바람을 겪고 난 나무가 더욱 의연하듯,

고난을 이겨낼 수만 있다면 우리 사랑이 더욱 향기롭게

열매맺을 수 있으리라 믿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