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는 이름의 종이배

 

때때로 난

그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었다.

그가 지금 어디에 있으며

무엇을 하고 있는지 또한 알고 싶었다.

가능하면 그와 함께이고 싶었다.

당신은 당신의 아픔을 자꾸 감추지만

난 그 아픔마저 나의 것으로

간직하고 싶었다.


그러나 언제나 사랑은

이미 내 손을 벗어난 종이배처럼

그저 물결에 휩쓸릴 뿐이었다.

내 원하는 곳으로 가주지 않는 사랑.

잔잔하고 평탄한 길이 있는데도

굳이 험하고 물살 센 곳으로 흐르는 종이배.

사랑이라는 이름의 종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