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지독히도 그리운 날



비가 내립니다.
그 동안 무던히도 기다렸던 비가

소리도 없이 내 마음의 뜨락에 피어 있는

목련꽃들을 적시고 있습니다.

이런 날엔
지독히도 그리운 사람이 있지요.

목련꽃처럼 밝게 웃던 그 사람.

가까운 곳에 있더라도
늘 아주 먼 곳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사람.

그 사람도 지금쯤 내리는 저 비를 보고 있을는지.

내가 그리워하는 것처럼

그 또한 나를 그리워하고 있을는지.


설마
그럴 것 같지는 않아

나는 고개를 설레설레 흔듭니다.

내리는 비는 내 마음을 더욱 쓸쓸하게 파고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