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 한쪽에

 

세상의 울타리 안쪽에는

그대와 함께 할 수 있는

자리가 없었습니다.

스쳐갈 만큼 짧았던 만남이기도 했지만

세상이 그어둔 선 위에서

건너갈 수도 건너올 수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에

쓸쓸하고 어둡던 내 가슴 한쪽에

소망이라는 초 한 자루를 준비합니다.

그 촛불로

힘겨운 사랑이 가져다준 어두움을

조금이라도 밀어내주길 원했지만

바람막이 없는 그것이 오래 갈 리 만무합니다.


누군가를 위해서

따뜻한 자리를 마련해둔다는 것.

아아 함께 있는 사람들은 모를 겁니다.

오지 않을 사람을 위해

의자를 비워둘 때의 그 쓸쓸함을.

그 눈물겨움을.


세상이라 이름 붙여진 그 어느 곳에도

그대와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대가 있었기에 늘 나는

내 가슴 속에 초 한 자루를 준비합니다.

건너편 의자도 비워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