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치지 못할 편지

 

부치지 못할 편지를 씁니다.

거기서나마 나는

내 목마른 사랑을 꽃피웁니다.

비로소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마음껏 말해봅니다.

누가 보면 미쳤다고 하겠지만

어찌합니까,

미치지 않고선 사랑을 할 수 없는데


그대여, 그대를 만나고서부터

내 눈엔 그대밖에 보이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