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웃잖아요

 

그대가 지금 뒷모습을 보인다고 해도

언젠가는 돌아오리라는 것을 믿기에

나는 괜찮을 수 있지요. 그대가 마시다가

남겨 둔 차 한 잔 따스한 온기로 남아 있듯이

그대 또한 떠나 봤자 마음은

여기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난 아무렇지도 않은 듯

웃을 수 있지요.

가세요 그대, 내가 웃잖아요.


너무 늦지 않게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