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

 

그땐 아무 말 없이 보내 놓고

지금 와서 왜 애타게 그리워하는지


그 이유를 묻지 말라.


그걸 나도 모르겠으니,

그래서 더 괴롭고 괴롭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