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가에서

 

비갠 오후,

햇살이 참 맑았는데


갑자기 눈물이 났습니다.

세상이 왜 그처럼 낯설게만 보이는지


그대는 어째서

그토록 순식간에 왔다 갑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