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는 길

 

길을 가고 있었습니다.

그대에게 가는 길이 아니라

그대를 돌아서 가는 길이었습니다.

갈수록 그대와 멀어지는 길,

차마 발걸음 떨어지지 않는 그 길을

나는 가고 있었습니다.


내가 왜

그대에게 가는 길을 모르겠습니까

마음으로는 수천 번도 더 갔던 길이라

눈을 감고도 훤히 알 수 있었지만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길이었습니다.

돌아보면 저만치 멀리 서 있는 당신,

당신은 아시는지요?

그대에게 가지 못해 슬픈 게 아니라

그대에게 갈 수 없어 슬펐다는 것을.


길을 가고 있었습니다.

빈 몸뚱어리로

그저 발만 내딛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