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화

 

너를 새긴다.

더 팔 것도 없는 가슴이지만

시퍼렇게 날이 선 조각칼로

너를 새긴다.


너를 새기며,

날마다 나는 피 흘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