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좋아하는 영화의 주인공이 되고 싶었다

 

아는가, 네가 있었기에

평범한 모든 것도 빛나 보였다.


네가 좋아하는 영화의 주인공이 되고 싶었다.

네가 웃을 때 난 너의 미소가 되고 싶었으며

네가 슬플 때 난 너의 눈물이 되고 싶었다.


네가 즐겨 읽는 책의 밑줄이 되고 싶었으며

네가 자주 가는 공원의 나무의자가 되고 싶었다.

네가 보는 모든 시선 속에 난 서 있고 싶었으며

네가 간혹 들르는 카페의 찻잔이 되고 싶었다.

때로 네 가슴 적시는 피아노 소리도 되고 싶었다.


아는가, 떠난 지 오래지만

너의 여운이 아직 내 가슴에 남아 있는 것처럼

나도 너의 가슴 한 귀퉁이를 차지하고 싶었다.

사랑하리라 사랑하리라며

네 가슴에 저무는

한 줄기 황혼이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