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

 

살아가면서 많은 것이 묻혀지고 잊져진다 하더라도

그대 이름만은 내 가슴에 남아 있기를 바라는 것은

언젠가 내가 바람편에라도

그대를 만나보고 싶은 까닭입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그대와의 사랑, 그 추억만은 고스란히 남겨두는 것은

그것이 바로 내가 살아갈 수 있는

힘이 되는 까닭입니다.


두고두고 떠올리며 소식 알고픈

단 하나의 사람.

내 삶에 흔들리는 잎사귀 하나 남겨준 사람.

슬픔에서 벗어나야 슬픔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듯

그대에게서 벗어나 나 이제

그대 사람이었다는 것을 아네.

처음부터 많이도 달랐지만 많이도 같았던

차마 잊지 못할 내 소중한 인연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