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참 많이도 막막했습니다.

서로에게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 있기 위해서라지만,

말이야 얼마나 그럴듯한가만은 내 마음은 그렇지 못해

한 길 물 건너듯 나를 훌쩍 건너가

저 멀리 냇물로 흘러간 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참 많이도 울적했습니다.

가을날, 제 할 일 다 하고 잎사귀는 떨어진다지만

우리 사랑은 꽃피우지도 못하고 떨어지는 잎새 같아

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참 많이도 슬펐습니다.

쉽사리 잊을 수 있기에 그대는 헤어지자 했겠지만,

그대야 그럴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난 차마 그럴 수 없어서

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참 많이도 난감했습니다.

이 세상 그만 살고도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