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서야

 

가까이 있을 때는 몰랐습니다.

떠나고 난 뒤에야 난 그것이

사랑인 줄 알았습니다.


같은 꿈을 되풀이해서 꿀 수 없는 것처럼

사랑도 되풀이해서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그대가 멀리 떠난 뒤였습니다.


나는 왜 항상 늦게 느끼는지요.

언제나 지난 뒤에 후회해 보지만

되돌릴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대가 먼저 길을 떠났고,

뒤늦게 내가 부지런히 따라가 보았지만

이미 그대의 모습은

아무데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무데도 보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