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빛나는 별

 

가끔 밤하늘을 올려다 볼 때마다 무수히 많은 별들이

빛나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수없이 많은 별들 중에서

그 어느 하나 빛을 내지 않는 별은 없습니다.

그럴 때마다 우린 그 수없이 많은 별들 중에

나 하나의 존재라는 것은 정말 보잘 것 없는 것처럼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건 아니었습니다. 저 수많은 별들이 각기

제 나름의 이름을 가지고 제 나름의 모습으로 빛나고 있듯이,

우리 또한 제 나름의 이름으로 세상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니까 말입니다.


누가 제 이름을 불러주지 않아도 별은 스스로가 빛납니다.

누가 호명해주지 않아도 제 스스로 빛나는 별.

그 별처럼 우리의 이름도, 우리의 삶도

스스로 반짝였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