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가 담긴 말

 

아무리 듣기 좋은 말이라 할지라도 그것에 진실이 담겨 있지 않으면

상대방은 오히려 그 사람에 대해 실망감과 함께 혐오감을 가질 뿐입니다.


말은 하기에 따라 상대방의 가슴을 적시는 위안이 될 수도 있고

상대방의 가슴을 찌르는 비수도 될 수가 있는데

요즘 우리들은 말을 너무 막 하는 것 같지 않습니까?

한 번의 입을 열기 위해서 적어도 두세 번은 생각해보는 사람이

과연 우리들 중에서 몇 명이나 될까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부러 꾸며서 듣기 좋게 하는 말보다는 조금 어눌하더라도

모과처럼 향기를 낼 수 있는 말, 진심으로 상대방을 위해주는

따스한 온기가 담긴 그런 말들이 우리 주변에 더 많이 넘쳤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