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사랑보다 더한 기쁨이 없으니

 

그대를 만나고 오는 길에 눈이 내렸습니다.

겨울해가 지는 가늘고 오랜 소릴 들으며 우리 마음도 한없이 무너지는 저녁,

말없이 소주병을 호주머니에 넣고 시외버스를 타는 동안에도

차창 밖엔 눈이 내렸습니다. 끝내 사랑한다는 말을 접어둔 내 마음자리만큼이나

눈은 어지러이 유리창에 부딪치고 있었습니다.


우리 사랑도 그렇듯 슬프고도 안타깝게 이루어졌음을 그대여,

당신은 아십니까. 오랫동안 내가 기다려오고 그리워해온 것이 무언지

당신은 십분의 일이나마 알 수가 있겠습니까.

폭설이 내려 길을 뒤덮는다 해도 기어이 다시 찾아오고야 말 이 길을.


문득 고개를 들어보니 낯익은 얼굴 하나가 차창 밖에서 어른거립니다.

언제 이곳까지 따라왔는지 내리는 눈발 속에서 손 흔들며 서 있는 그대.

그대 모습이 이토록 눈물겨운 것은 세상에 사랑보다 더한 기쁨이 없는 까닭입니다.

세상에 사랑보다 더한 감동이 없는 까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