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날

 

길을 걷다 무심히 쳐다본 하늘에

노을이 걸려 있었습니다.

나는 까닭모르게 한숨이 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