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

 

오늘 아침엔 눈 대신 비가 내립니다.

이런 날이면 어느 창가에 앉아 칼국수나 먹었으면 좋겠다,

라고 한 그대의 말이 생각납니다.

그래서 내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