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부터 사랑이고 어디까지 이별인지

 

불면의 밤이 지나 어느덧 여명이 터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잠자기는 다 틀린 일,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새벽길을 나섰습니다.

걷는다는 것이 우리의 사랑에 무슨 도움이 되겠습니까만

난 그대가 그리우면 언제나 그렇듯 집 밖을 나섭니다.


걷다 보면 어디부터가 사랑인지, 또 어디까지가 이별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어쨌거나 지금은 따뜻함이 절실할 때입니다.

함께 걸어줄 누군가가 절실히 필요할 때입니다.

그렇게 새벽길을 걷다 보면, 사랑한다는 말도 사랑한다는 생각조차도

아무런 쓸모없습니다. 더도 말고 적게도 말고 그저 걷는 만큼

그대가 그리울 뿐입니다.

함께 걸어줄 누군가가 그리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