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패착

 

소낙비가 강렬한 것은 한 순간 짧게 퍼붓는 그 '짧음'에 있습니다.

그래서 짧게 끝나는 사랑일수록 우리는 더욱 강렬하게 느끼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내 사랑의 패착은 거기에 있었다는 것을

왜 이제사 깨달았는지...


내 사랑은 소나기였으나

당신의 사랑은 가랑비였습니다.

내 사랑은 폭풍이었으나

당신의 사랑은 산들바람이었습니다.


그땐 몰랐었지요.

한때의 소나긴 피하면 되나

가랑비는 피할 수 없음을.

한때의 폭풍이야 비켜가면 그뿐

산들바람은 비켜갈 수 없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