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에서

 

내가 가까이하고픈 것들,

내가 간직하고픈 것들은 언제나

내 손길이 닿기 전에 저만큼 사라져 버리고

잡히는 것은 늘 쓸쓸한 그리움뿐이었지요.

나는 이제 그만 그리움과 작별하고 싶습니다.

내 평생 그것과는 이웃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룻밤도 돌아눕지 않는 그리움,

그 지긋지긋한 상념들...


금방이라도 내게 다가와 따뜻한 손 내밀 것 같은 그대여,

그대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어디 있기에 이토록 더디 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