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사랑

 

나뭇잎이 떨어지면서

아주 잠깐 햇빛을 받아 빛났다.


기억한다, 내게도

그런 순간이 있었던 것을.

스쳐가는 반짝임으로 그대가 내게 머물던

그 황홀한 순간을.


언제나 늦었다.

빛은 잠깐이었고 어둠은 너무 길었다.

사랑이라 깨달았을 땐 이미 넌

저만치 가 있었다.

차라리 모르는 편이 나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