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의 나무

 

내가 한 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가는 그대는

바람이었네.


세월은 덧없이 흘러

그대 얼굴이 잊혀 갈 때쯤

그대 떠나간 자리에 나는

한 그루 나무가 되어 그대를 기다리리.

눈이 내리면 늘 빈약한 가슴으로 다가오는 그대.

잊혀진 추억들이 눈발 속에 흩날려도

아직은 황량한 그곳에 홀로 서서

잠 못 들던 숱한 밤의 노래를 부르리라.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오는 어둠 속에

서글펐던 지난날의 노래를 부르리라.


내가 한 그루 나무였을 때

나를 흔들고 지나간 그대는

바람이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