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주는 사람의 것

 

그렇다. 사랑은 뭐니뭐니해도 무엇을 받으려고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든 주려고 생각하는 것이다.

시냇물이 바다에게 자신의 온 몸을 내던지듯 자신의 존재마저 주는 것이 사랑의 본질이다.

그런데 거기에 대가를 바라는 사람이 있다.

물론 줌으로써 받을 수 있는 대가는 다양하지만 결코 답례를 바라서는 안 된다.

내가 무엇을 주었기 때문에 대가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사랑' 이 아니라 '계산' 이므로.

생각해보라. 자기 자신이 주지 않고는 못 견뎌서 주어 놓고 대가를 바란다는 것은

사랑을 강매하는 행위와 다를 바가 없지 않은가.

내가 너를 사랑해서 무엇인가를 베풀 때 무엇이 돌아올까를 염두에 두지 마라.

사랑은 장사가 아니다. 그러니 내가 준 만큼 되돌려받지 못했더라도 실망하지 마라.

'손해' 라는 생각은 더더욱 갖지 말라.

사랑은 받는 사람의 것이 아니라 주는 사람의 것이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