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

 

나는 새벽마다 수없이 그대를 떠나보내는 연습을 합니다.

내 속에 있는 그대를 지우는, 그러다가 그러다가...

끝내는 나까지 지워지고 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