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언제라도 찾을 수 있는

가장 가까운 거리에 서 있겠습니다.


낯선 기분이 들지 않도록

모든 것은 제자리에 놓아두겠습니다.


기별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그대는 그저

돌아오기만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