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사꽃

 

할 말이 하도 많아 입 다물어버렸습니다.

눈꽃처럼 만발한 복사꽃은 오래 가지 않기에 아름다운 것.

가세요, 그대. 떨어지는 꽃잎처럼 가볍게, 연습이듯 가세요.

꽃진 자리 열매가 맺히는 건 당신은 가도 마음은 남아 있다는

우리 사랑의 정표겠지요. 내 눈에서 그대 모습이 사라지면

그때부터 나는 새로 시작할 수 있을 겁니다.

한낮의 뜨거운 햇볕을 온전히 받아 내 스스로 온몸 달구는

이 다음 사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