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가에서

 

햇살이 참 맑았다.

네가 웃는 모습도 그러했다.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너를 바라만보고 있겠다는 뜻은 아니다.

온몸으로 너를 받아들이고 싶다는 뜻이다.


햇살이 참 맑았다.

네가 웃는 모습도 그러했지만

어쩐지 나는 쓸쓸했다.

자꾸만 작아지는 느낌이었다.

너에게 다가설 순 없더라도 이젠

너를 보고 있는 내 눈길은

들키고 싶었다.


햇살이 참 맑았고

눈이 부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