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산포 일기

 

1

그대와 함께 걷는 길이

꿈길 아닌 곳 어디 있으랴만

해질 무렵 몽산포 솔숲 길은

아무래도 지상의 길이 아닌 듯했습니다.

이 세상에서 저 세상으로 건너가는

참으로 아득한 꿈길 같았습니다.

어딘가로 가기 위해서라기보다

그저 함께 걸을 수 있는 것이 좋았던 나는

순간순간 말을 걸려다 입을 다물고 말았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우리 속마음

서로가 모르지 않기에.

그래, 아무 말 말자. 약속도 확신도 줄 수 없는

거품뿐인 말로 공허한 웃음짓지 말자.

솔숲 길을 지나 해변으로 나가는 동안

석양은 지기 시작했고, 그 아름다운 낙조를 보며

그대는 살며시 내게 어깨를 기대 왔지요.

함께 저 아름다운 노을의 세계로 갈 수는 없을까,

그런 생각으로 내가 그대의 손을 잡았을 때

그대는 그저 쓸쓸한 웃음만 보여 줬지요.

아름답다는 것,

그것이 이토록 내 가슴을 저미게 할 줄이야.

몽산포, 해지는 바다를 보며

나는 그대로 한 점 섬이고 싶었습니다.

그대에겐 아무 말 못했지만

사랑한다, 사랑한다며 그대 가슴에 저무는

한 점 섬이고 싶었습니다.


2

걷다 보니 어느덧 돌아갈 시간이 다 되었습니다.

여전히 바다는 우리 발 밑에서 출렁이고 있었는데

우리는 이제 제 갈 길로 가야 합니다.

또 얼마나 있어야 이렇게 그대와 마주할 수 있을지,

이런 날이 우리 생애에 또 있기나 할는지,

둘이서 함께한 이 행복한 순간들을

나는 공연한 걱정으로 다 보내고 말았고,

몽산포, 그 꿈결 같은 길을 걸으며

나는 예감할 수 있었습니다.

내 발 밑에서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처럼

그대 또한 내 삶의 한가운데

밀려왔다 기어이 밀려가리라는 것을.

그대와의 동행이 얼마간은 따뜻하겠지만

더 큰 쓸쓸함으로 내 가슴에 남으리라는 걸.

몽산포, 그 솔숲 길 백사장은 그대로 있겠지만

그대는 어디서도 찾을 수 없으리라는 걸.

몽산포, 그 꿈결 같은 길,

아아 다시 돌아와야 하는 길을 간다는 건

못내 쓸쓸한 일이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