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들어가면 영원히 빠져나올 수 없다 해도

그대여, 그대에게 닿을 수 있는 문을 열어 주십시오.

그대는 내내 안된다며 고개를 가로저었지만

아아 어찌합니까, 나는 이미 담을 넘어 버린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