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고 싶을 때 만날 수 있다면

 

만나고 싶을 때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면,

보고 싶을 때 언제라도 볼 수 있다면

이리도 마음 저리는 일은 없을 겁니다.

만나고 싶을 때 만날 수 없기에,

보고 싶을 때 볼 수 없기에

그대는 정녕 내게 아픔입니다.

금방이라도 내게 다가와 따뜻한 손 내밀 것 같은 그대여,

그대는 지금 어디 있습니까.

어디 있기에 이토록 더디 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