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만치 와 있는 이별 序

 

모든 것의 끝은 있나니.

끝이 없을 것 같은 강물도 바다도

보이지 않는 어떤 것이라 할지라도

그것들의 끝은 있나니.

또 마땅히 그래야 하느니.

청춘도 그리움도 세월도

그리하여 우리의 삶마저도...


내 사랑도 끝이 있다는 것을

나는 미처 깨닫지 못했네.

돌아보면 저만치 와 있는 이별,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아아 나는 애써 외면하고자 했네.

내 사랑도 끝이 있다는 것은

결코 알고 싶지 않았네.

결코 알고 싶지 않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