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

 

사랑이란 것은 쓸쓸한 거였다.

누군가를 위해 한 발짝 물러선다는 것은

자신은 내내 외로움을 감수하겠다는 뜻이다.


정말로 사랑하는 사람은

자신의 곁에 두지 않는 법이라고.